광주 동명동 텐동 란도리

2021. 3. 10. 21:44맛집

728x90

데이가 끝나면 뭔가가 하고 싶다.

퇴근이 빠른만큼 밥도 먹을 수 있고 술도 마실 수 있다.

꽁꽁 싸매고 있던 겨울을 지나니 봄이 왔다.

날이 풀리니까 또 나가고 싶어졌다.

그냥 배가 고팠다.

여러 이유들과 함께 또원묵과 밥을 먹었다.

원래는 부억간을 가려고 했는데 점심에만 밥집이고

저녁에는 와인바를 운영한다고 했다.

뭘먹을까 고민하며 1~20분을 방황하다가

예전 오이타에서 먹었던 텐동이
문득 떠올라서 란도리로 향했다.

 

란도리 간판

 

일부러 깨진 간판을 쓰는건지
사장님의 성격이 무던한건지

일단 간판 윗부분의 절반은 날아간 듯 했다.

 

메뉴판

 

란도리, 에비, 아나고, 스페셜 텐동이 있었다.

메뉴판이 매우 심플하다.
또한 가게 전체 분위기가 괜찮아서 기대가 됐다.

 

 

자리에 앉으면 각자 이렇게 초록색 판이 놓여있다.

모서리부분에 기름때가 껴있는 것이 보였다.

제대로 닦은건지 약간의 의문이 생겼다. ㅎㅎ;;

 

아나고텐동

 

이윽고 아나고텐동이 나왔다.

꽂힌 접시를 앞접시로 이용하여 튀김을 내려놓고

온천계란이 올라간 밥에 시치미를 뿌려 먹는 방법이다.

일단 맛은 있었다. 온천계란덕에 밥이 두배로 맛있었다
하지만 역시 튀김이다보니 점점 느끼함이 차올랐다.

와사비와 단무지, 김치와 함께 먹어야만 했다.

일본에서 먹었던 것과는 비교할 수 없었지만 나름 만족스러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방문 의사는 없다.

이곳에서는 친절함을 느낄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음식의 맛만큼 중요한 것이라 생각하는 것이

손님에 대한 친절함인데 그것이 조금 부족해보였다.

퉁명스러운 대답, 판에 기름자국, 접시에 묻은 이물질 등..

 

주관적 평가

텐동 맛: ★

불친절:

비위생:

 

21.03.16

끗~

728x90

'맛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주 봉선동 탕화쿵푸마라탕  (27) 2021.03.14
담양 할멈 탕수육김밥  (29) 2021.03.10
광주 동명동 텐동 란도리  (6) 2021.03.10
광주 산수동 도리깨마당  (11) 2021.02.25
광주 서석동 열도지 중국집  (7) 2021.02.23
광주 화정동 고엔  (4) 2021.02.21